top of page

왜 (공식) 착용 사진을 제시하지 않는지에 대해



요 전날, 전개처의 점포에서 알비디아의 링의 착용 사진이 무허가로 공개되었다고 하는 일이 있어, 그 건에 대해서는 가게와 이야기는 끝나고 화상도 삭제되고, 정중하게 사과해 주셨으므로 이제 문제 나는 그렇지 않습니다. 써두기로 했습니다.


일단 한 번만 부탁받아 착용 사진 트라이한 적이 있습니다. 라피스 라즈리와 루틸 쿼츠의 더블렛 스톤 반지였습니다. 그것은 세계에 한 장만 (이미 묻혀 버리고 있습니다만 인스타에는 남아 있을지도 모른다) 있습니다. 오래 전입니다. 자신의 손에 입고 찍었습니다. 그러나 그 후 다시 생각해, 아마 앞으로 아무리 부탁받아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금은 결정하고 있습니다. 만약 향후 내가 착용 사진을 공개하는 일이 있으면 그 디자이너는 영혼을 잃었구나라고 생각해 주었으면 하고, 혹은 무허가이므로 어딘가에서 보면 가르쳐 주세요. 영혼을 잃고 있으면 더 이상 살 가치가 없기 때문에 버려주세요.


착용 사진, 내고 있는 브랜드 씨는 많이 있고 사이즈감은 알고 왜 내놓지 않는거야? 라고 잘 듣습니다. 이해합니다. 사이즈감을 알면 통신 판매도 쉽다고 생각하고, 이미지도 솟아나기 쉽다. 어쩌면 가게까지 보러 갈까 생각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내고 싶지 않아요. 우편 주문으로 추첨 판매로 반지를 팔 때도 착용 사진은 내고 있지 않습니다. 치수를 기입한 이미지를 공개해서 수고스럽지만 종이를 그 크기로 자르고 손가락 위에 올려 보세요, 하고 있다고 감격할 정도입니다). 절대로 싫어요.


왜?


이것은 디자이너의 개인적인 체험이므로 죄송합니다만, 그래서 뭐라고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 분명도 없는 여자군요. 확실히 없다는 것은 이제 과연 좋은 해이므로 자신이 생각하는 것은 그만뒀습니다. 끊임없이 프린트된 '나는 별로 없다'를 안고 살고 있다는 것입니다.


되돌아 보며, "나는 아름답지 않다"라는 메시지를 룩키즘에 지배 된 "아름다운 것은 가치가있다"라는 메시지 뒤에 읽어 살아왔다.


이제 신경 쓰지 않고 살아도 괜찮을까 하고 생각하지만 아직도 가끔 잊었을 무렵에 잠깐 얼굴을 내놓는 것입니다. 나는 키가 170cm이고 화려하지 않고 뼈 밀도가 매우 높고 골격도 빡빡하고 팔은 함부로 길고 두개골도 크고 울부 짖을 수 없고 즐겁다고 큰 목소리로 부드럽게 웃고 손도 농구 한 손으로 잡는다. 급의 손을 하고 있고 산후의 다이어트도 전혀 잘 되지 않았습니다. 매장에 서있을 때 "당신과 같은 큰 여자에게 이런 아름다운 것을 디자인하고 싶지 않다"고 말한 적도 있습니다. 뭐 아첨에도 '아름다운 여자'가 아니다.


그러니까, 시착실이 싫었어요.


정말 싫어했습니다. 좋은 나이가 된 지금도 싫어요. 이거 귀엽네요라고 해서 옷을 들고 시착실에 가서 가장 큰 사이즈 내어도 위까지 척이 오르지 않았을 때나 정말 세계에서 가장 비참한 기분이 된다. 잡지의 사진 보고 멋지다고 생각하고 가게에 가서, 입어 보면 생각하고 있던 실루엣과 전혀 다른 때라든지, 정말로 지겨워 자신은 전혀 안 된다고 생각해 절망합니다 . 한 번만이라면 좋지만 그 몇 번이나 계속하면 더 이상 쇼핑 가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쇼핑을 위해 하고 있는지 모르게 되고, 사과할 필요 없어도 점원에게 사과해 버리고, 그런 때에 「사이즈를 준비할 수 없어 이쪽의 빈약한 상품 전개야말로 죄송합니다」라고 말해 주는 점원 씨는 좋지 않습니다.


그러니까 이전에는, 저쪽이 나오는 디자인에 적합할 수 없는 자신이 나쁘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내가 가늘지 않기 때문에 아름답지 않고 세상님의 표준으로 하는 모델로부터 걸치는 것이 되어 있기 때문에 안 된다고. 별로 그것을 누구에게 말하거나 하지 않지만, 한탄도 하지 않았습니다만, 일부러 유럽까지 가서 옷을 사고 있었습니다만, 확실히 상처는 붙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살아온 동안 쭉, 되풀이 되살아나.


광고를 만들 때 매력적으로 보이는 것처럼 더 많은 노력을 기울입니다. 아주 조금 비치는 것조차 느끼고, 구매 의욕이 자극되도록 계산됩니다. 이것을 얻으면 분명 멋진 나가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아서 만들어집니다. 물론. 그것이 광고이기 때문에. 그러니까 착용 사진을 찍을 때, 반드시 그 사진을 준비하려고 하는 사람은 이른바 '아름다운 손'을 선택할 것입니다. 반지가 최대한 매력적으로 보이도록, 그 테이스트에 맞춘 느낌이 좋고, 매력적인, 이렇게 되고 싶다고 생각하는 아름다운 손을 선택합니다. 당연합니다. 그래서 잡지도 광고도 아름다운 손이 아름다운 쥬얼리를 입고 있다.


그렇지만 자신이 쥬얼리를 만들게 되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정말로 그거야?」라고. 세상에는 여러 사람이 있고 여러 가지 몸이 있고 여러 손이 있고 여러 손가락이 있고 여러 삶이 있고 여러 사람이 보석을 착용하고 싶지만, 손만 봐도 천 차만별인데, 정말로 있는 거야? 라고.


벌써 말해요. 이봐, 정말 그거야? 느낀 적이 없다는 분도 아마 계실 것입니다. 하지만 이해해 주시는 분은 분명 알게 된다고 생각한다. 거의 분노에 가까운 감정으로 나는 생각하고 있는 것입니다. 매장에서 그런 필요 없는데 부끄러운 기분이 된 저것을, 그 겸손한 절망을, 그 어쩔 수 없는 비참함을 폭파하고 싶습니다. 적어도 내가 만드는이 작은 가게에서.


저것은 내가 나빴던가? 그리고 지금 다시 묻습니다. 달라요, 저도 당신도 한 밀리도 나쁘지 않습니다. 당신에게 / 나에게 맞는 것을 준비 할 수 없었던 디자인이 나쁘다. 외형의 아름다움만을 제안하는 광고가 나쁘다. 왜 와주신 고객을 비참한 마음으로 돌아가야 하는가.


그러니까 적어도 내가 만드는 물건은, 내가 준비하는 가게에서는 저것을 단 한사람도 느끼지 말고 싶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만약 마음이 맞는 돌을 운이 좋게 만나면, 내 세계에서 제일 이것이 어울린다! 니코에 돌아갈 수 있는 쇼핑을 해 주었으면 한다. 그 밖에 어울릴지도 모르는 누군가의 뭔가 아무래도 좋다. 아무래도 괜찮아요. 가늘고 아름답고 니코에 문지르고 누구의 말도 들어 줄 것 같은 누군가의 손은 일순간과도 떠올리지 않아도 됩니다.


나는 아마 꽤 화가 났을 것입니다. 물론 그렇지 않은 크리에이터 씨가 계시는 것도 알고 있고, 그러니까 나도 어떻게든 살아남아 여기에 도착해 왔습니다만, 패션도 뷰티도 쥬얼리도《이렇게 아름다워 있는 것이 행복하다》를 아직도 흘려 계속하고 있다. 맞지 않는 누군가를 걷어차고, 그것에 맞는 구매자를 선별하는 광고로 작고 작고 누군가를 상처 입고 있다. 완벽한 여자는 / 완벽한 남자는 어디를 찾고 있지 않아도.


온갖 곳의 광고가 표현이 디자인이 《아름다운 여성》을 강요해 오는 것이 저는 정말 싫습니다. 그리고 매일 거울 보고 지쳐 시착실에서 우울해 살아있는 것만으로 자신이 없어지는 세상인 것이 싫습니다. 앞으로를 사는 누군가에게 (여자들에게, 소년들에게, 혹은 그 어느 쪽도 아닌 누군가에게) 그런 마음으로 살아주길 원하지 않는다고 진심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앞으로의 누군가에 대해서도 그렇게 하고, 그것을 견디고 노력하고 살아남아 온 여자일지도 모르는 남자일지도 모르는 어느 쪽도 아닐지도 모르는 누군가에게, 나는 말하고 싶습니다. 더 이상 열심히 아름답게(혹은 강하고 웅장하게) 되지 않아도 된다고. 당신은 당신이 그대로 최고이기 때문에 그대로 웃고 있습니다. 불쾌한 날도 울고 싶은 밤도 화가 나서 어쩔 수 없는 날도 전혀 잘 웃을 수 없는 날도 있지만, 그래서 괜찮지 않나요. 나는 그 언제라도 붙잡아 주는 것 같은 그런 것을 만들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아름다운 것은 나에게는 어울리지 않는다"고 말하는 누군가를 매장에서 볼 때마다, 나는 정말로 자신의 무력함에 화를 내고 한밤중 혼자 울 것입니다. 설명이 부족해서 미안해. 메시지가 여전히 약했다. 그런 말하지 않아도 돼요. 좋아하는 것을 선택하고 좋아하는 것을 착용하고 웃고 싶을 때 진심으로 웃고 싶어서하고 있습니다. 적어도 나는 나만이 어딘가의 아름다운 선택된 여자를위한 것이 아니라 (또는 웅장하고 강한 상징 같은 남자를위한 것이 아니라), 단지 당신을 위해 이것을 만들고 있습니다. 믿어도 좋습니다. 믿고 싶다. 나는 《너에게》 행복해지길 바란다. 《너를》 행복하게 하고 싶다. 당신의 인생이 조금 즐거워지거나 든든해지거나 하는 친구 같은 돌을 전달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내가 할 수있는 일은 정말 적지 만. 하지만 그렇게 생각하고, 믿고, 목표로, 만들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착용 사진은 나오지 않습니다. 다른 누구에게도 방해받지 않고, 당신과 쥬얼리로, 둘만으로 만나, 그리고 마음이 맞는지 맞지 않는지, 앞으로 함께 살 것인지를 결정해 주었으면 한다. 다른 아무것도 방해받지 않기를 바란다. 그것이, 알비디아가 착용 사진을 내지 않는(설명하면 길기 때문에 조금 할애해 온 정말의) 이유입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Комментарии


bottom of page